'붕어운동'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4.25 붕어운동 by Vegan & Green TheBeetleKim


 


붕어 운동은 딱딱한 자리에 바로 누워서 베개를 빼고 몸을 쭉 편다.

발끝을 바싹 무릎 쪽으로 젖히고, 팔꿈치는 충분히 옆으로 벌리고 손을 깍지 끼어 목 뒤에 댄다. 그리고 물고기가 헤엄치는 것처럼 좌우로 진동을 주어 뱃속을 고르게 하는 동시에 척추를 바르게 하는 운동이다.

아침과 저녁으로 1~2분간씩 하는 것이 기본이다. 붕어운동은 우선 등뼈가 좌우로 어긋난 것을 교정하는 운동이다. 등뼈가 앞뒤로 어긋난 것은 평상으로, 경추 뼈가 어긋난 것은 경침으로, 그리고 등뼈가 좌우로 어긋난 것은 이 붕어운동으로 바로잡는 것이다.


척주가 옆으로 굽은 것은 양쪽 어깨의 높이가 다른 것으로 쉽게 알 수 있다. 또 높은 쪽은 어깨가 얼마간 앞으로 나와 있다. 그리고 척주가 옆으로 굽을 때는 등뼈는 조금씩 회선도 되고 있는 것이다. 골프를 좋아하는 사람은 오른쪽으로 기울고 또 그쪽으로 등뼈는 돌게 된다. 또 오토메틱으로 운전을 계속하게 되면 골반도 틀어지는 수가 있다. 특히 학교에서 어린이들의 자세가 칠판의 광선 반사로 비뚤어진다든지 시력이나 청력의 결함 때문에 모르는 사이에 굽고 돌고 하는 것은 단단히 주의해야 할 일이다. 이 밖에도 여러 가지 사정으로 등뼈가 굽어 있다는 것을 알고 그날그날 붕어운동으로 바로잡아서, 척수신경에 대한 압박이나 말초신경의 마비를 풀도록 해야 한다.


다음으로 흉추, 요추를 바르게 해서 거기서 나오는 좌우의 신경을 고르게 한다. 또한 붕어 운동은 내장하수를 제자리로 돌이키게 한다. 사람은 서서 활동하게 되니까 누구나 하수의 경향이 있다. 4발 짐승은 걸을 때에 척추가 계속 S자 모양으로 움직이고 배는 출렁거리면서 하수의 경향이 없다. 사람은 그렇지 않기 때문에 하수가 많다.


원래 좋지 않은 자세 때문에 내장이 하수되고, 하수되기 때문에 아랫배가 나온다. 그 나온 배를 껴안고 종일 활동하고도 그에 대한 조처 없이 그대로 잠자리에 들게 된다. 우리는 이에 대한 대책으로 우선 평상경침붕어운동으로 바른 체모를 갖추게 하면서 또 붕어나 모관운동(후술)으로 내장 기관에 미진동을 주어, 이를 제 위치로 정돈할 것을 주장한다.

즉 내장하수를 정돈하는 것은 그것이 바로 변비를 막고 나아가서는 장염전, 장폐색 등을 예방하여 장 본래의 기능을 생리적으로 촉진하는 것이 된다.


붕어운동으로 장의 기능이 생리적으로 된다면, 이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두뇌의 작용이 또한 좋아지게 된다. 두뇌의 작용이 좋아지면 손발이 마비된다거나 하는 일 없이 건전하게 된다, 손발이 건전하게 움직이면 신장의 기능이 좋아지고, 이렇게 되면 심장 혈관 기능도 따라서 좋아지므로 생체 전부가 건강 상태를 유지하게 된다.

이 붕어운동은 자기가 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어리거나 병으로 자기가 할 수 없는 경우에는 남이 해 줄 수밖에 없다. 우선 젖먹이의 어린 아기일 경우에는 허리붕어라고 하여, 아기의 엉덩이를 양쪽으로 잡고 좌우로 흔들어 준다.

어른일 경우에는 시술자는 환자의 발쪽에 앉아 베개를 빼고 두 발뒤꿈치를  두 손바닥 위에 놓고 시술자의 배에 끌어 붙인다. 그리고 두 팔꿈치를 몸에 붙이고 몸의 힘으로 떨어 주어야 한다. 그러지 않고 팔을 몸에서 뗀 채로 하려고 하면 힘이 들어 할 수가 없다.


필자는 복통으로 꼼짝도 못하는 부인을 위에서와 같이 몸으로 1 시간 정도나 운동을 통해 통증을 가라앉힌 경험이 있다. 물론 병명은 모른다. 대체로 학교 학생들의 복통은 4~5분의 붕어운동으로 가라앉는다.

환자의 뒤꿈치의 높이는 환부의 높이와 밀접한 관계가 있으며 또 진동의 완급이나 폭도 깊은 관계가 있으므로, 환자가 쾌적함을 느끼도록 조절하는 것이  중요하다.  일반적으로 중증일수록 진폭을 좁게 그리고 서서히 한다.

이 밖에 엎드려서 하는 붕어운동, 바로 누워 무릎을 세우고 하는 붕어운동도 있다. 엎드려서 하는 붕어운동은 두 손바닥을 겹쳐서 이마 밑에 대고 발끝을 세워서 다리를 쭉 펴고 배를 떤다.


부인병 신장병에 좋다. 무릎붕어는 바로 누운 자세에서 두 무릎을 세워 붙인 채 좌우로 오른쪽부터 눕혀서 바닥에 닿도록 한다. 이것은 척추에 좌우 균형과 신전운동이 된다. 좌우 왕복을 1회로 하여 30회쯤 한다. 위장을 고르게 하고, 부인병 맹장염 등의 예방법으로 효과적이다.

-박춘서 교수 제공-

'Healthy Story > Fas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합장합척운동  (0) 2009.04.25
모관운동  (0) 2009.04.25
붕어운동  (0) 2009.04.25
단식하는 동안 해야할 일  (0) 2009.04.25
단식요법 실습하기  (0) 2009.04.25
생활습관 바꾸기  (0) 2009.04.25
Posted by Vegan & Green TheBeetle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