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에 이어 일요일인 오늘도 재래시장에서 화분과 모종을 더 사고
남양주 송촌농장에서 흙과 유기농 퇴비를 사왔다.

집 앞마당 약 20평중에서 10평에 흙을 뒤집고 퇴비와 버무린 후
당근과 시금치씨를 뿌렸다.

지난 주에 심은 상추가 싹이 나기 시작했다.
과실을 통해 정체를 알 수 있듯이
아직은 싹이 어떤 채소인지 알 수 없었다.

송촌농장에 심은 감자와 얼갈이 알타리 아욱에 물을 주고
민들레와 쑥을 캐왔다.

인철씨가 많이 도와주었다.
몸이 욱씬거리고 조금 피곤하다.

왜 내가 농사를 재미있어하는지
생각해보면 참 우습다.

'Organic Story > Organic Agrcultur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당근심기  (0) 2009.05.03
채소가 숨막혀 죽어가고 있었다.  (0) 2009.04.26
퇴근후 농사예술활동 하기  (0) 2009.04.21
4월은 농사철  (0) 2009.04.19
노륜산시장에서 모종을 사다  (0) 2009.04.19
흙의 중요성과 고마움  (0) 2009.04.17
Posted by Vegan & Green TheBeetle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