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락서원에서 명심보감과 주역을 공부하는 날이다. 

아침 7시 대치역에서 인영기 사장님차를 카풀해서 홍천 장락서원에 갔다.
와~~ 기존의 멤버외에 전국각지에서 새로운 원생들이 50명이나 모였다. 

명심보감에서 배운 귀절 중 하나...
"잘못은 자신에게 돌리고 잘한 것은 상사(또는 타인)에게 돌려서
이런 성의를 쌓는다면 어찌 사람을 감동시키지 못하겠는가!"

주역역시 단순한 철학서가 아닌 "책중의 책"과 마찬가지인 경서이다.
시대배경과 공간배경이 다를 뿐
모든 성인들은 한목소리이다.

주역을 쓰신 분 역시 완전한 성인이었다.

군자경이직내하고 의이방외하야 경의립이不孤 하나니
"덕이 외롭지 않나니..."

直方이라는 단어의 소스를 알게되었다.
直方大不習이라도 无不利하니라
곧고 모나서 큰지라 익히지 않아도 이롭지 아니함이 없느니라.

德合无疆
行地无疆
應地无疆
Posted by Vegan & Green TheBeetle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