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四象)과 오행(五行)이 일체양면으로 작용하는 인체의 사례

 

사람의 머리에는 사상적인 이목구비의 사구(四具)가 있는데

그 사구만으로는 작용할 수도 없으며 또 두뇌가 아니면 그것들이 생길수도 없다.

그러므로 이목구비는 그 주체인 두뇌에 기본하여 존재하고 작용할 수 있는 것이다.

 

두뇌는 정신을 의미하는 말로

정신이 사구의 주가 되고 사구는 정신의 용이 되는 것이니

이는 사상과 오행이 일체양면으로 작용하는 이치와 같다.

 

또 사람의 손에 비해 말하면

5개의 수지(手指) 중 무지(拇指:엄지)는 그 主가 되고

4지는 용이 되어 물체를 잡을 수 있는 완전한 수로서의 작용을 하게 되는 것.

즉 사지라는 사상은 무지라는 주를 얻어서 오행이 된 후에야

완전한 작용을 하게된다는 이치

 

- 역학원리강화/한규성 -

'Learning Story > School beyond Schoo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몸을 조복시키는 일  (0) 2017.01.05
수의 철학  (0) 2016.12.20
사상과 오행의 인체사례  (0) 2016.12.15
[수리학] 삼각형의 삼단변화가 적용되는 인체의 이치  (0) 2016.12.15
모든 사물의 선후  (0) 2016.12.13
시간의 상대성  (0) 2016.11.27
Posted by Vegan & Green TheBeetle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