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7살짜리 둘째아이 지니를 혼냈다.
일기쓰는 약속을 어긴다고...

결국 일기를 썼는데 그 일기를 보고 박장대소했다.
"어? 지니 내가 언제 너한테 손찌검을 했니?
어? 이건 뭐야? 지니 왈.. 반창코.. 이건? 밴드..이건? 눈물... 이건? 혹"
"아니 지니 이건 너무하잖아.. 엄마가 언제 너한테 손찌검했는데?"
히죽 웃는다.

엄마한테 혼이 난 진섭은 엄마한테 귀여운 복수를 한것이었다.
혼난 상황을 과장되게 얼굴의 상처로 표현하는 것으로 말이다.

너무 재미있어서 막 웃었더니 지니도 그림일기를 그리면서
같이 웃는다. 엄마가 째려보는 표현으로 "찌릿"이라는 캡션을 달아가면서...





Posted by Vegan & Green TheBeetle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