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력운동을 못한지도 꽤나 오랜 시간이 지났지만
운동에 대한 그리움만은 여전하다.
근육이 파괴되었다가 복구되는 뻐근한 느낌이 그립다.

명상을 시작한 이후 운동할 시간이 없다는 핑계로 게으름을 피우고 있다.
하루에 겨우 1시간이면 되는데...
당분간 강제성을 부여하기 위해 보디빌더 트레이너를 찾아봐야겠다.

5년 전에 가졌던 보디빌더의 불씨를 지피기 위해...ㅎㅎ


'Healthy Story > Excercis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운동은 수행이다.  (0) 2009.07.25
근력운동의 본말전도  (0) 2009.07.02
신나는 근력운동...  (0) 2009.06.29
근력의 초토화  (0) 2009.06.19
청담동 문화센터 피트니스 센터 등록완료  (0) 2009.06.12
근력운동에 대한 그리움  (0) 2009.06.10
Posted by Vegan & Green TheBeetle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