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학교 1학년 쉬는 시간에
"짜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를 읽었었다.
다음 수업시간에 선생님이 들어오시는 줄도 모르고
계속 책을 읽다가 결국 선생님께 책을 빼앗겼던 기억이 되살아 났다.

짜라투스트라가 누구인지도 모른 채
그저 지식의 향연에 탐닉했던 시절이었다.

어제 조로아스터를 읽으면서
고 1때 알게 되었던 짜라투스트라가 누구인지 알게 되었다.

그는 페르시아 조로아스터교 창시자로서 
크리슈나, 예수, 부처, 나낙, 노자와 같은 깨달은 성인이었다. 



'Amusement Story > Book'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크교  (0) 2010.01.28
조로아스터(Zoroaster)  (3) 2010.01.25
짜라투스트라가 누구인지 이제 알게 되었다.  (0) 2010.01.25
바가바드 기타; 크리슈나  (1) 2010.01.24
도덕경(노자): 하편  (0) 2010.01.22
도덕경(노자): 상편  (0) 2010.01.22
Posted by Vegan & Green TheBeetle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