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근씨를 뿌리고...
당근싹보다 더 크고 무성한 잡초를 인내로 제거했던 고난의 시간(?)을 보내고 나니
다 쓰러져 죽을 것만 같았던 당근들이 살아서 제법 자랐다.

이제는 한꺼번에 다닥다닥 붙어 있는 당근을 솎아주어야 할 때...
한뿌리 외에 주변당근을 제거하여 공간을 만들어주다 보니
뽑아서 제거해야 할 당근이 더 많았다.
아깝지만 비워줘야 당근 하나가 크게 자랄 수 있다고 하니
과감하고 용감하게 당근 하나만을 남겨놓고 주위에 있는 당근을 다 뽑았다.

당근을 좀더 일찍 심었으면 좀더 수월했을텐데...
얼갈이랑 배추를 수확한 이후에 이모작으로 심다보니
잡초때문에 고생을 많이 했다.


알면 않했을텐데... 정말 뭘 몰라서 당근을 심었던 것이다.


이제는 고생을 끝내고 당근이 자라기만 기다리면 되니 흐믓하다. 흠흠~~
머릿속에서 둘째 아들 지니가 부르던 "당근송"의 노랫가락이 스쳐지나간다.  흐흐

Posted by Vegan & Green TheBeetle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