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에게는 하루가 24시간이 아닌 최대 19시간...

잘라낸 시간을 투자의 세월속에 묻어두었다.

 

험난한 세월속에 빛이 되어줄 시간이여.

영광스러움을 잉태해 줄 시간이여.

 

나는 이제 시간을 잘라내기 위한 위대한 전쟁을 선포한다. 

무엇과도 타협없는 무자비함을 선포한다.

 

key

 

 

 

 

 

'Amusement Story > Poet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곰취나물 그 부활(復活)의 흔적(痕迹)  (0) 2013.09.05
마음만 간절할 뿐  (0) 2013.09.04
묻어둔 시간  (0) 2013.06.18
황소격문  (0) 2013.04.07
정철이 율곡에게 선사한 시  (0) 2013.04.07
신은 밤새도록 우리를 부르신다 - 루미 -  (0) 2012.02.11
Posted by Vegan & Green TheBeetle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