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소격문/최치원

 

"대개 옳고 바른 길을 정도라 하고

위험한 때를 임기웅변으로 모면하는것을 권도라 한다.

 

슬기로운 자는 정도에 따라

이치에 순응함으로써 성공하고

어리석은 자는 권도를 함부로 행하다가

이치를 거슬러서 패방하는 것이다.

 

인간이 한평생 사는 동안 죽는 것은 예측할 수 없지만

모든 일에 양심이 주관해야 옳고 그름을 올바로 판단할 수 있다.

 

이미죄가 하늘에 닿을 만큼 극도에 이르렀으니

반드시 패하여 땅에 으깨어지게 될 것이다.

 

아, 요순이래로 묘족과 호족이 복종하지 않았는데

양심없고 무뢰한 무리이고 불의하고 불충한 무리였으니

바로 너희들이 한 것과 같도다

 

어느 시대인들 없겠는가?"

 

 

 

오늘날에도 시사하는 바가 많은 글이다.

이 글을 읽고 반성해야 할 자들이 격문의 마지막 귀절처럼

"어느 시대인들 없겠는가"마는

특히 도덕이 땅에 떨어진 오늘의 시대에는

황소격문의 꾸짖음이 심금을 울린다.

 

'Amusement Story > Poet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음만 간절할 뿐  (0) 2013.09.04
묻어둔 시간  (0) 2013.06.18
황소격문  (0) 2013.04.07
정철이 율곡에게 선사한 시  (0) 2013.04.07
신은 밤새도록 우리를 부르신다 - 루미 -  (0) 2012.02.11
You raise me up  (0) 2011.04.17
Posted by Vegan & Green TheBeetle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