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하고 싶어말헸으나 말은 티끌이 되고

 

묵묵히 생각했으나 묵묵함은 먼지가 됐네

 

말하는 것도 침묵하는 것도 다 티끌과 먼지라네

 

시를 쓰려니 친구에게 부끄럽구나

 

송강속집 권1중 한편

'Amusement Story > Poet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묻어둔 시간  (0) 2013.06.18
황소격문  (0) 2013.04.07
정철이 율곡에게 선사한 시  (0) 2013.04.07
신은 밤새도록 우리를 부르신다 - 루미 -  (0) 2012.02.11
You raise me up  (0) 2011.04.17
"I Need You", Master!  (0) 2011.03.21
Posted by Vegan & Green TheBeetleKim